태안 님과함께 펜션 복층 3동 1호

5,0Ofurgestgjafi

Yeowon býður: Gistihús

6 gestir, 1 svefnherbergi, 1 rúm, 1 baðherbergi
Yeowon er ofurgestgjafi
Ofurgestgjafar eru reyndir gestgjafar með háa einkunn sem leggja sig fram um að veita gestum sínum framúrskarandi gistingu.
Frábær staðsetning
100% nýlegra gesta gáfu 5 stjörnur í einkunn fyrir staðsetninguna.
Frábær innritunarupplifun
100% nýlegra gesta gáfu innritunarferlinu 5 stjörnur í einkunn.
Allt heimilið fyrir þig
Loforð um aukið hreinlæti

Allt um eign Yeowon

거실+주방+복층+방1개 (1층 약 18평 / 복층 약 6평)
기준인원 6명 / 최대 8명
기준인원 이하 입실 가능 (가격 별도 문의)


-즉시예약은 받지 않습니다.
메세지로 ※다시 한번 예약 확인※ 부탁드립니다.

-기준 인원 초과 시 1인당 1만원의 추가요금이 부과되며, 예약 인원 초과 시 입실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입실 시간은 오후 2시부터 오후 8시까지이며 퇴실 시간은 오전 11시입니다.
※인원 변동이나 기준 시간 외 이용 시 미리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다른 이용객들의 편의와 위생을 위하여 반려동물의 동반입실시 추가 요금을 받고 있습니다.
미리 동반입실 여부를 알려주시면 1마리당 5만원의 별도 청소비용을 안내드리고 있으며,
각종 안전 사고에 각별히 주의 부탁드립니다.

Eignin
님과함께를 찾아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저희 님과함께는 충청남도 태안군 소원면
한적한 바닷마을 의항리 언덕에 위치한 펜션을 겸하는 관광농원입니다.

전라남도 시골에서 나고 자란 아빠, 엄마가
서울이라는 낯선 대도시에 올라와
바쁘게 일하고 서로를 만나고 삼남매를 키우는 40여 년간
마음 한 켠에 간직해두었던 기억이 있었습니다.

처음 태어나서부터 어린 시절을 보내며 예쁜 꿈을 꾸던 곳.
산과 바다가 가까이 있던 고향집이 그리워,
저희와 같은 분들을 모시기 위해 귀촌과 관광농원을 준비하기 시작했고

진짜 고향은 아니지만 아빠가 자랐던 산골과 엄마가 자랐던 갯벌 둘 다 닮은 마을을 찾았습니다.

의항리에 들어서서 마을 어선들이 쉬어가는 개목항을 지나오면
두 갈래 길 중 논밭 사이 오솔길 너머 언덕 위에
동화 속 집처럼 빨간 지붕을 얹은 님과함께가 있어요.

표지판을 따라 입구로 들어서면 뜰 안에서 손님들을 환영하기 위해
가지각색으로 한껏 잎을 펼친 식물들, 듬직한 황구들,
수줍은 닭과 오리 식구들이랑 눈인사부터 나누시고,

큼직한 창이 있는 객실에서 쉬다가
마을이 내려다보이는 마당에서 숯불구이를 먹고
소나무로 만든 정자에서 후식도 먹고
운동 겸 오르락 내리락 언덕을 돌면서
그네도 타보고 이것 저것 구경 하다 보면

어떤 고민이던 솜사탕처럼 녹아 사라지는 기분이 들 정도로
소박하면서도 정겨운 모습들이 보일 거예요.

시간이 느리게 가는 잔잔한 마을의 모습이 눈앞에 펼쳐져 있는 언덕 위에서
바닷바람에 실려오는 맑은 공기를 들이마시고
귓가에 소곤소곤 들려오는 맑은 파도 소리, 작은 생물들의 소리에 귀를 기울여보세요.

사계절 따라 고운 옷으로 갈아입는 풍경과 더불어
아담한 해변이나 전망대에 앉아
수평선으로 사라지는 눈부신 석양을 감상할 수도 있고,
너른 마당에 돗자리 펴고 누워
쏟아질 듯한 별빛을 한없이 바라보는 여유를
여러분도 느껴보셨으면 좋겠어요.

이외에도 직접 수확해볼 수 있는 계절 과일 나무, 채소,
제철에 맞는 지역 먹거리, 갯벌과 해루질, 보트 투어, 낚시 등등
님과함께에서 보다 더 좋은 기억을 가져가실 수 있도록 안내해드립니다.

저희 가족에게도 아직 낯설고
매일매일 시행착오를 겪는 태안 생활이지만 온 가족이 힘을 합쳐 조금씩 성장 중입니다.
비록 세련되고 근사한 시설은 아니지만 어린 시절 보물 찾기 하듯 즐거움을 찾아가는 시간이 되길 바라며 점차 개선해 나가고 있습니다.

찾아주시는 손님들 한 분 한 분마다
지칠 때 꺼내어 볼 수 있는 추억을 남겨드리고
편안히 머무실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고향집처럼, 오랜 친구집처럼, 별장처럼 마음의 여유가 필요할 때 언제든지 들러주세요.

태안에서 님과함께 드림

Það sem eignin býður upp á

Aðgengi að strönd – Við ströndina
Eldhús
Gjaldfrjáls bílastæði á staðnum
Gæludýr leyfð
Sjónvarp með kapalsjónvarp
Loftræsting
Bakgarður
Hárþurrka
Öryggismyndavélar á staðnum
Ekki í boði: Kolsýringsskynjari

Veldu innritunardag

Bættu við ferðadögunum þínum til að fá nákvæmt verð
Innritun
Bættu við dagsetningu
Útritun
Bættu við dagsetningu

5,0 af 5 stjörnum byggt á 3 umsögnum

Hreinlæti
Nákvæmni
Samskipti
Staðsetning
Innritun
Virði

Staðsetning

Sowon-myeon, Taean-gun, Suður-Chungcheong-fylki, Suður-Kórea

저희 님과함께는 충청남도 태안군 소원면
한적한 바닷마을 의항리 언덕에 위치한 펜션을 겸하는 관광농원입니다.

Gestgjafi: Yeowon

Skráði sig júní 2017
  • 28 umsagnir
  • Auðkenni vottað
  • Ofurgestgjafi
님과함께를 찾아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저희 님과함께는 충청남도 태안군 소원면 한적한 바닷마을 의항리 언덕에 위치한 펜션을 겸하는 관광농원입니다. 전라남도 시골에서 나고 자란 아빠, 엄마가 서울이라는 낯선 대도시에 올라와 바쁘게 일하고 서로를 만나고 삼남매를 키우는 40여 년간 마음 한 켠에 간직해두었던 기억이 있었습니다. 처음 태어나서부터 어린 시절을 보내며 예쁜 꿈을 꾸던 곳. 산과 바다가 가까이 있던 고향집이 그리워, 저희와 같은 분들을 모시기 위해 귀촌과 관광농원을 준비하기 시작했고 진짜 고향은 아니지만 아빠가 자랐던 산골과 엄마가 자랐던 갯벌 둘 다 닮은 마을을 찾았습니다. 의항리에 들어서서 마을 어선들이 쉬어가는 개목항을 지나오면 두 갈래 길 중 논밭 사이 오솔길 너머 언덕 위에 동화 속 집처럼 빨간 지붕을 얹은 님과함께가 있어요. 표지판을 따라 입구로 들어서면 뜰 안에서 손님들을 환영하기 위해 가지각색으로 한껏 잎을 펼친 식물들, 듬직한 황구들, 수줍은 닭과 오리 식구들이랑 눈인사부터 나누시고, 큼직한 창이 있는 객실에서 쉬다가 마을이 내려다보이는 마당에서 숯불구이를 먹고 소나무로 만든 정자에서 후식도 먹고 운동 겸 오르락 내리락 언덕을 돌면서 그네도 타보고 이것 저것 구경 하다 보면 어떤 고민이던 솜사탕처럼 녹아 사라지는 기분이 들 정도로 소박하면서도 정겨운 모습들이 보일 거예요. 시간이 느리게 가는 잔잔한 마을의 모습이 눈앞에 펼쳐져 있는 언덕 위에서 바닷바람에 실려오는 맑은 공기를 들이마시고 귓가에 소곤소곤 들려오는 맑은 파도 소리, 작은 생물들의 소리에 귀를 기울여보세요. 사계절 따라 고운 옷으로 갈아입는 풍경과 더불어 아담한 해변이나 전망대에 앉아 수평선으로 사라지는 눈부신 석양을 감상할 수도 있고, 너른 마당에 돗자리 펴고 누워 쏟아질 듯한 별빛을 한없이 바라보는 여유를 여러분도 느껴보셨으면 좋겠어요. 이외에도 직접 수확해볼 수 있는 계절 과일 나무, 채소, 제철에 맞는 지역 먹거리, 갯벌과 해루질, 보트 투어, 낚시 등등 님과함께에서 보다 더 좋은 기억을 가져가실 수 있도록 안내해드립니다. 저희 가족에게도 아직 낯설고 매일매일 시행착오를 겪는 태안 생활이지만 온 가족이 힘을 합쳐 조금씩 성장 중입니다. 비록 세련되고 근사한 시설은 아니지만 어린 시절 보물 찾기 하듯 즐거움을 찾아가는 시간이 되길 바라며 점차 개선해 나가고 있습니다. 찾아주시는 손님들 한 분 한 분마다 지칠 때 꺼내어 볼 수 있는 추억을 남겨드리고 편안히 머무실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고향집처럼, 오랜 친구집처럼, 별장처럼 마음의 여유가 필요할 때 언제든지 들러주세요. 태안에서 님과함께 드림
님과함께를 찾아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저희 님과함께는 충청남도 태안군 소원면 한적한 바닷마을 의항리 언덕에 위치한 펜션을 겸하는 관광농원입니다. 전라남도 시골에서 나고 자란 아빠, 엄마가 서울이라는 낯선 대도시에 올라와 바쁘게 일하고 서로를 만나고 삼남매를 키우는 40여 년간 마음 한 켠에 간직해두었던 기억이 있었습니다.…

Í dvölinni

응급,비상 상황이나 급한 용무가 아닌 경우, 아침 9시~저녁9시 사이에 연락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 즉시예약은 받지 않습니다.
중복 예약의 우려가 있으므로 메세지로 ※예약 확인※ 부탁드립니다.

2. 펜션 정보 및 구비 시설을 확인하시고 기타 필요한 물품은 미리 준비해오시기 바랍니다. (마을 근처에 큰 마트가 없습니다.)

3. 인원 초과 시 추가요금이 부과되며, 최대 인원 초과 시 입실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입실 시간 : 오후 2시부터 오후 8시까지
퇴실 시간 : 오전 11시
※인원 변동이나 기준 시간 외 이용 시 미리 펜션 측과 상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4. 반려동물 동반 입실시 1마리당 5만원의 추가요금이 발생하며 반려동물 안내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다른 이용객들의 편의와 위생을 위하여 반려동물의 동반입실시 예약시 미리 말씀주시고
1마리당 추가비용 5만원 확인 부탁드리며, 안전 사고에 각별히 주의 부탁드립니다.

5. 이용객의 부주의로 인한 사고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6. 퇴실시 뒷정리와 설거지를 부탁드리며, 쓰레기는 3동 2호 옆 분리수거장에 분리배출해주시길 바랍니다.
응급,비상 상황이나 급한 용무가 아닌 경우, 아침 9시~저녁9시 사이에 연락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 즉시예약은 받지 않습니다.
중복 예약의 우려가 있으므로 메세지로 ※예약 확인※ 부탁드립니다.

2. 펜션 정보 및 구비 시설을 확인하시고 기타 필요한 물품은 미리…

Yeowon er ofurgestgjafi

Ofurgestgjafar eru vel metnir og reyndir gestgjafar sem leggja sig fram um að veita gestum sínum framúrskarandi gistingu.
  • Tungumál: English, 日本語, 한국어
  • Svarhlutfall: 100%
  • Svartími: innan klukkustundar
Til að vernda greiðsluna þína skaltu aldrei senda peninga eða eiga í samskiptum fyrir utan heimasíðu eða app Airbnb.

Mikilvæg atriði

Húsreglur

Innritun: 14:00 – 21:00
Útritun: 11:00
Gæludýr eru leyfð

Heilsa og öryggi

Loforð um að fylgja ítarlegra ræstingarferli Airbnb. Sýna meira
Leiðbeiningar Airbnb um nándarmörk og önnur viðmið varðandi COVID-19 eiga við
Kolsýringsskynjari er ekki nefndur Sýna meira
Öryggismyndavél/upptökubúnaður Sýna meira
Stöðuvatn eða á í nágrenninu

Afbókunarregla

Kannaðu aðra valkosti sem Sowon-myeon, Taean-gun og nágrenni hafa uppá að bjóða

Sowon-myeon, Taean-gun: Fleiri gististaðir